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홍성 용봉산 악귀봉
    산 행 이 야 기 2021. 12. 19. 22:03

    윗지방에 눈이 왔다는 뉴스

    그냥 듣는 것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상상을 하고

    어쩌면 눈을 볼수 있다는 기대감이 설레게하고,.....

    떠나는 시간은 언제나 기대로 상상을 하면서 길을 나선다.

     

     

    기대를 배신하지 않은 날

    그리 많은 눈은 아니지만 눈이 있어서 걷는 걸음은 가볍고

    이야기 소리에도 기분이 좋아진다

     

     

    고개들어 하늘을 보니....

    아~~ 얼마만에 보는 눈인가...나뭇가지에 걸린 눈이 눈이 부시기 까지한다

     

     

    용봉사는 조용하고 아담해서 자꾸 눈이 가고

    앞마당에는 오래된 배롱나무도 함께 절을 지키고있다

    저 나무에 꽃잎을 상상해본다....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병풍바위는 그냥 지나가면서 보는 걸로~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미끄러워서 신경 곤두서면서 도착한 악귀봉

    먼저 다녀간 산님들의 흔적을 보면서 높지는 않지만 예쁘고 아기자기한 산

    용봉산을 아쉬움으로 뒤로하고 오늘은 요기까지..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백종원의 국밥거리~

    예당호 출렁다리도 건너보는데

    눈으로 사진으로 담는걸로 하고 페스

    흔들리는건 너무 힘들어서...안흔들린다고 하는 데 흔들려 흔들려 ~

     

     

    하늘이 함께 장식을 해주니 눈을 돌리지 못하게 한다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'산 행 이 야 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    홍천 팔봉산  (0) 2022.06.25
    기차산 장군봉  (0) 2022.01.31
    창녕 화왕산  (0) 2020.11.03
    적석산  (0) 2020.10.04
    김해 분성산  (0) 2020.09.21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